4 months ago
내가 좀 즐기지 못하는 삶을 살고 있는 것 같아 괜히 씁쓸해지려고도 했다. 그런데 뭐 이런 걸로 괜히 외로워지는 나이는 지난 것 같아서 금방 생각을 접고 집에 가는 길을 검색했다. 마침 버스 막차가 올 시간이 되어서 막차를 타고 집에 돌아왔다.

There are no translations.

Translate in English.

Comments 0
العربية Burmese 中文(简体) 中文(繁體) Čeština Nederlands English English(British) suomi français français(canadien) Deutsch हिन्दी, हिंदी Indonesia Italiano 日本語 ខ្មែរ, ខេមរភាសា, ភាសាខ្មែរ 한국어 Melayu Polski Português Português(Brasil) Русский Español Español(Latinoamérica) Kiswahili Svenska Tagalog ภาษาไทย Türkçe Tiếng Việ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