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3 months ago
어쩌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오늘 관람한 김정헌 화백 전시회 제목입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어쩌다 보니
어쩔수 없이
시장이 됐네요

인생이 우연과 필연의 쌍곡선이 아닐까 싶네요 https://t.co/tuHU5mIOpV

There are no translations.

Translate in English.

Comments 0
العربية 中文(简体) 中文(繁體) Čeština Nederlands English suomi français Deutsch हिन्दी Indonesia Italiano 日本語 한국어 Melayu Polski Português Русский Español Kiswahili Svenska Tagalog ไทย Türkçe Tiếng Việt